요즘 시대에는 스포츠 상품화가 계속 활성화 되어가고 있어요.
스포츠가 대중들과 조금이라도 더 접근하기 위한 책략이며 체육계 번영에 긍정적 영향을 준다고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스포츠가 제품화 되면서 스포츠의 본질을 잃어가는 부분들이 생겨났는데요.
즉 불법 스포츠업계의 도박입니다. 스포츠 토토를 통해 경기의 결과여부를 짐작하는 등 다양한 종류들이 있다는데요.
그러나 이것을 합법적인 방식으로 즐기는 것은 괜찮으나
합법적인 승부를 조성해야하는 스포츠 업종에서 선수들과 브로커들의 뒷거래를 통해
승패를 조작하면서 이익을 얻는 경우가 벌어지면서 애로사항이 생겨나게 되었습니다.

요즈음 이슈가 되었었던 “프로스포츠 승부조작”에 대해 체크해봤는데요.
2015년 10월 20일 국내 스포츠 업계에서 “승부조작에 대해 제의 받은적이 있다”
농구>배구>축구>야구 순서이다 제목으로 인터넷 기사에 실렸던 적이 여러번 있었는데요.

고대 체육학 강사는 2015년 기재된 야구나 축구 또는 배구, 농구 등
한국 프로스포츠 4가지 종목 선수들을 상대로 항목별 75명 내외의
표본을 정해서 설문조사 성과를 발표했는데요.
설문조사는 약 50일 가량 274부 정도의 설문지를 가지고 네명의 조사원이 프로구단을 각각 방문하여 이뤄졌습니다.

“본인은 승부조작을 제의를 받았던 경험이 있다” 란 물음에
전 응답자 274명 중 15명(5.5%)이 “그렇다”고 응답을 했다.
농구 선수들은 응답자 78명 중 9명정도가 “그렇다’라고 대답하여 4가지의 종목 중 제일 많은 11.5%가 나왔다.
배구나 축구 그리고 야구는 순서대로 4.9%, 2.9%, 1.5% 순서였다.

“본인은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에 들어가봤다”란 물음에도
농구 선수들은 9%의 선수들이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배구(1.6%), 야구(0%), 축구(2.9%) 선수들이 응답했던 것보다 무척 많았는데요.
“본인은 승부조작에 대해 방법에 대해 동료들 한테서 들어봤다”는 항목은
30.8%의 농구 선수가 “그렇다”라고 응답하였습니다.
배구와 야구 그리고 축구계도 대부분 26.2%, 20.0%, 17.1% 쯤 많은 비율로 결과를 초래했습니다.

이처럼 승부를 조작하는 비합법적인 스포츠 도박하는것을 못하게 하는 방법을 따져봤는데요.

국내 스포츠 선수들의 똑바로 된 스포츠 시계관을 수립하기 위한
각각의 학교내의 선수단 내지 구단들 의무적인 교육프로그램 시행 방안이 있습니다.
확실한 선후배 관계에서 승부조작을 사전에 예방한다는 건 국내 스포츠 관례상,
또한 한국 정서 특성상으로 본다면 불가능에 가깝다 말씀드릴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쯤에서 기본적으로 처리해야 될 사항은
몇몇 선배들이 브로커로서 활동을 하는 걸 사전에 제지시킬 수밖에 없어요.
또한 현재 운영되고 있는 다수의 불법 사이트를 폐지하고자 노력해야 합니다.

출처 : 파워볼사이트 ( https://thecodex.io/ )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